HOME > 여성정보실 > 생활의지혜  
 
 
작성일 : 15-03-05 10:28
정월 대보름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342  

근 달에 소원을 비는 정월 대보름이 돌아왔다.

다섯 가지 곡물을 넣어 짓는 '오곡밥'은 정월 대보름을 대표하는 음식이다.

최근에는 건강을 위해 흰 쌀밥 대신 잡곡밥을 지어 먹는 경우가 많아 졌지만 정월 대보름에

가족과 함께 지어 먹는 오곡밥은 더욱 큰 의미가 있을 것이다.
오곡밥의 5가지 곡식은 찹쌀, 조, 수수, 팥, 콩 등으로 액운을 쫓고 가족의 행복과 건강을 을 기원하는 의미가 있다.
잡곡은 쌀에서 부족하기 쉬운
식이섬유와 각종 무기질과 비타민이 풍부하며

다양한 폴리페놀 성분을 함유해 항암, 항산화, 혈당조절 등에 탁월한 효과가 있으며

체내에서 탄수화물이 지방으로 전환되는 비율을 낮춰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된다.

는 흰 쌀에서 부족한 식이섬유, 칼슘 등 각종 미네랄과 영양소가 풍부하며

특히 비타민 B1, B2 등을 골고루 갖추고 있다.


수수는 콜레스테롤 흡수를 억제하고 혈당을 낮춰 심혈관 질환 예방에 도움을 준다.

또한 타닌 성분을 함유해 장의 소화흡수율을 떨어뜨려 당뇨병과 비만 예방에도 좋다.

기장은 칼슘·칼륨·마그네슘 같은 미네랄이 풍부하며 암세포를 억제하고 염증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

은 비타민 B1이 다량 함유되어 있으며, 식이섬유가 풍부하고 사포닌 성분을 함유해

변비에 효과가 있으며 포만감을 느끼게 해 과식을 막아 준다.

에 많이 함유되어 있는
이소플라본유방암 발생을 억제하고 폐경기 증상을 완화시키는 등

여성 건강에 효과적이며 눈 건강에 도움을 주는 루테인도 많이 들어있다.

오곡밥을 지을 때는 쌀과 잡곡의 비율을 7:3 정도로 하는 것이 좋으며

다이어트 중이라면 2/3 공기만 섭취하고 20분 이상 시간을 들여

섭취해야 포만감을 늘릴 수 있다.

오는 3월 5일은 음력으로 1월15일, 정월대보름이다.

그리고 6일은 개구리가 잠을 깨고 만물이 약동하는 경칩이다.

이날 오곡밥을 먹는 풍속은 가족들의 건강과 풍년이 들기를 기원하는 문화에서 비롯됐다
국립민속박물관에 따르면 오곡은 특정한 곡물 5가지를 의미하지 않는다.

오행사상에 입각해 '모든 곡식'이라는 뜻으로 등장한 개념이기 때문이다.

대표성이 있는 곡식 몇가지를 오곡으로 표현한 것이다.

남부지방에서 오곡밥이라는 말 이외에 찰밥이나 잡곡밥이라는 말이 널리 쓰이는 것도 이 때문이다.
오곡의 구성물도 시대에 따라 달랐다.
조선시대 후기까지 보리, 콩, 조, 팥, 기장 등과 쌀의 조합이 많았다.

최근에는 현미, 찹쌀, 수수, 호두 등을 넣은 오곡밥이 각광을 받고 있다.

오곡밥에 사용하는 잡곡은 성인병 예방에 필요한
식이섬유, 비타민, 미네랄이 풍부한

종합 영양식품으로 다양한 생리활성 물질을 함유하고 있다.

과거에는 끼니 대용의 구황작물이었던 잡곡이 현재는 웰빙 먹거리로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 식품에 대한 가치와 중요성이 고칼로리의 에너지 확보 중심에서 저칼로리의 웰빙

식생활로 바뀜에 따라 잡곡이 주목받고 있는 것이다.

잡곡밥은 청소년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나이에 관계없이 부담없이 먹을 수 있는 건강식품이다.

청소년기는 신체와 골격질량, 지방 등 체조직이 증가하는 시기이므로 에너지와 영양소 필요량이 매우 높다.

패스트푸드와 탄산음료의 과잉섭취로 인해 무기질과 비타민이 모자랄 수 있어 잡곡밥이 영양식으로 제격이다.

잡곡밥은 노화로 인한 타액과 위액분비의 감소, 소장 흡수력 감소, 감각 인지기능 저하 등의

생리적 기능 변화에 효과적이다. 일반 곡류에 비해 도정과정을 덜 거치고 통곡으로 먹기 때문에

위장운동에도 도움을 준다
농촌진흥청은 "잡곡을 밥에 섞어서 먹을 때는 쌀과 잡곡의 비율을 고령층은 7대3,

청소년은 6대4 정도로 하고 한 번에 많이 먹기보다는 꾸준한 섭취가 중요하다"고 했다.

잡곡의 다양한 효능과 손쉬운 요리법을 알고 싶으면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우리잡곡 웰빙레시피'

애플리케이션을 안드로이드마켓에서 다운받아 이용하면 초보자도 쉽게 활용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오인석 잡곡과장은 "쌀이 귀하던 시절 잡곡은 끼니를 잇기 위한

쌀의 대체식량 정도로 생각했으나 실질적으로 잡곡은 영양 면에서 쌀보다 뛰어나다"면서 "고령화 시대에

친환경으로 생산된 잡곡으로 우리 국민 모두가 100세까지 건강하게 사는 행복한 꿈을 꿔본다"고 말했다.


 
 

Total 5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1 건강 및 생활상식 최고관리자 09-09 73
50 [ 생활상식 - 재발급 ] 최고관리자 05-20 236
49 꽃가루 알레르기 있으면 사과, 키위 조심하세요. 최고관리자 04-09 243
48 한밤에, 그것도 수면 중에 찾아오는 다리 쥐 최고관리자 03-13 2114
47 정월 대보름 최고관리자 03-05 2343
46 * 허리가 아플때 이렇게 하라! 최고관리자 01-09 2323
45 건강한 겨울을 위한 필수 영양소 5가지 최고관리자 12-30 2096
44 양파활용법 최고관리자 12-15 1335
43 암세포 얼씬도 못하게 하는 4대 항암제 최고관리자 12-03 1269
42 심장마비가 올수 있다는 7가지 신호 최고관리자 11-17 1185
41 아몬드의 효능 최고관리자 11-11 1334
40 ♣..부고에 쓰는 말..♣ 최고관리자 10-21 1772
39 알아두면 좋을 상식 최고관리자 09-29 1219
38 쓰고 남은 치약 버리지 마세요 최고관리자 08-06 1315
37 실천하기 쉬운 생활의 지혜모음 최고관리자 07-28 1483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