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비주얼…

 
 

HOME > 여성정보실 > 생활의지혜  
 
 
작성일 : 23-08-10 10:10
일사병과 열사병 바로알기~!!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12  
   https://www.longtermcare.or.kr/npbs/contents/np/r/e/560p01/202308/sub1… [116]
뜨거운 여름 날씨에 장시간 노출됐을 때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 저하를 호소하는 어르신들이 많다.
그냥 피곤한 것이라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가 의식을 잃을 수도 있는 여름철 대표 온열 질환인 일사병과 열사병의 증상과 원인, 예방법을 알아보자.

★ 어지럽고 창백해지는 일사병

폭염으로 인한 온열 질환 중 일사병은 열탈진이라고도 하며 강한 햇볕에 오랜 시간 노출되었을 때 염분과 수분이 소실되어 생긴다. 어르신에게 일어나는 경우가 많은데 땀을 많이 흘리고 얼굴이 창백해지며 두통, 무기력감, 어지럼증, 구토, 식욕부진이 나타난다. 또한, 맥박이 약하고 피부가 차갑고 축축해지며 심하면 졸도에 이른다. 이때 체온은 37 ~ 40도 정도까지 올라간다.

일사병이 의심되면 서늘한 곳에서 쉬면서 수분을 보충하고 특히 염분이 포함된 음료를 마시면 더 좋다. 시원한 맥주를 들이켜기도 하는데 술이나 카페인이 든 음료는 이뇨작용을 일으켜 피하는 것이 좋다. 외출에서 돌아와 차가운 물로 샤워를 하고 그래도 증상이 나아지지 않는다면 병원에 방문해 수액을 통해 수분과 염분을 보충한다.


★ 심한 두통과 체온이 급상승하는 열사병

열사병은 체온조절 중추가 외부의 열 스트레스에 견디지 못해 그 기능을 잃어버린 상태를 말한다. 땀을 흘리는 기능이 망가져 지속적인 체온 상승을 보이는데 심부 체온이 40도 이상으로 상승되지만 체액량 부족과 땀샘 기능 이상으로 땀이 나지 않아 피부는 건조한 상태다. 맥박도 빨라지는데 이때 몸속 장기들이 열로 인해 기능을 잃게 된다. 극심한 두통, 어지러움, 구역질을 보이며 의식이 혼미해지고 발작, 환각, 심하면 의식을 잃기도 한다.

열사병이 발생하면 빨리 시원한 장소로 옮긴 뒤 옷을 벗기고 의식이 저하된 상태라면 함부로 음료를 마시도록 하는 것도 피해야 한다. 열사병 증상이 오래 지속되면 여러 장기가 손상되면서 뇌부종, 급성신부전 등이 발생해 쇼크를 일으키고 사망에 이를 수 있으므로 가능한 한 빨리 응급실을 방문해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 일광화상 입었다면 냉찜질 필수~~!

오랜 야외활동으로 자외선에 노출되어 빨갛게 되고 부종이나 막이 얇은 수포가 생기는 것을 일광화상이라고 한다. 열이 나고 화끈거리는 통증과 함께 심할 경우에는 두통과 함께 발열과 같은 전신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 급성 일광화상에 의해 달아오름과 통증만 있는 경우는 1도 화상으로 대체로 냉찜질 정도의 자가 치료로 해결된다. 하지만 이후에도 발적과 통증이 가라앉지 않고 고통스럽다면 아스피린이나 타이레놀 같은 진통제를 복용할 수 있다.

일광화상이 일어난 부분에는 물리적 자극이 닿지 않도록 헐렁하고 통풍이 잘되는 옷을 입고 물집이 생긴 경우 터트리면 상처를 통해 세균감염이 될 수 있으므로 자연스럽게 터지거나 말라붙도록 내버려 둔다.

<출처> 노인장기요양보험 웹진 2023년 8월호

 
 

Total 5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9 일사병과 열사병 바로알기~!! 최고관리자 08-10 213
58 폭우시 주의사항 2 최고관리자 08-12 660
57 폭우시 주의사항 최고관리자 08-12 647
56 여름철 건강관리법 7가지 최고관리자 07-15 698
55 전남 올 첫 폭염특보 최고관리자 06-23 736
54 비타민C 많이 섭취하면 면역력이 높아질까? 효과적인 비타민C 섭… 최고관리자 06-01 1143
53 [생활정보쏙쏙] 아무리 쉬어도 피곤하다? 피곤을 부르는 나쁜 습… 최고관리자 05-26 1186
52 어릴 적 음식 습관…평생 간다 (사이언스 타임즈) 최고관리자 02-18 1290
51 건강 및 생활상식 최고관리자 09-09 1448
50 [ 생활상식 - 재발급 ] 최고관리자 05-20 2466
49 꽃가루 알레르기 있으면 사과, 키위 조심하세요. 최고관리자 04-09 1679
48 한밤에, 그것도 수면 중에 찾아오는 다리 쥐 최고관리자 03-13 3604
47 정월 대보름 최고관리자 03-05 4337
46 * 허리가 아플때 이렇게 하라! 최고관리자 01-09 3578
45 건강한 겨울을 위한 필수 영양소 5가지 최고관리자 12-30 3539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