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비주얼…

 
 

HOME > 여성정보실 > 보도자료  
 
 
작성일 : 20-04-09 14:54
'텔레그램 n번방' 등 디지털성범죄 사범 일주일새 80명 추가 검거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99  

'텔레그램 n번방' 등 디지털성범죄 사범 일주일새 80명 추가 검거     


경찰, 223명 검거·32명 구속
시민단체 대활약…음란물 소지 100명 적발
'자경단' 자처 성착취한 대화방 책임수사관서 지정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 등 수십 명의 여성을 협박, 촬영을 강요해 만든 음란물을 유포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위해 나오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 등 수십 명의 여성을 협박, 촬영을 강요해 만든 음란물을 유포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위해 나오고 있다. /문호남 기자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경찰이 텔레그램 성 착취물 제작ㆍ유포 등 디지털성범죄 혐의로 80명을 추가 검거했다.

경찰청은 9일 기준 디지털성범죄와 관련된 총 223명을 검거해 이 중 3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지난 2일 기준 140명(23명 구속)에서 일주일 새 83명이 더 붙잡힌 것이다.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 조주빈(24ㆍ구속)을 비롯해 성 착취물을 제작ㆍ유포한 운영자 56명이 붙잡혔고 이를 유포한 혐의가 64명이다. 100명이 성 착취물을 소지했다 검거됐다. 특히 이른바 '지인능욕'이라고 불리는 사진합성과 화장실 몰래카메라 등 불법촬영물 117건에 대해서도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다. 경찰은 미성년자를 제외한 이들 디지털성범죄자 중 범죄의 위중성을 감안해 신상공개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 같은 경찰의 검거에서 시민단체들의 활약이 컸다. 한 시민단체는 아동 성 착취물 등을 유포한 디스코드 채널 114개를 제보했고 경찰은 채널 운영자 3명과 판매자 7명 등 총 10명을 검거했다. 디스코드 채널 5개는 폐쇄됐다. 이들을 통해 압수한 아동 성 착취물만 1만5600개(225GB)에 이른다. 또 다른 시민단체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아동 성 착취물을 유포한 의심자를 제보함으로써 음란물 2608건을 20명에게 판매한 피의자를 검거ㆍ구속하는 데 도움을 줬다.

그동안 경찰은 디지털성범죄 274건 중 34건을 검찰에 송치했으며 텔레그램 박사방과 프로젝트 n방에 대한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또 텔레그램 성 착취물 거래의 시초로 꼽히는 n번방 '갓갓'을 붙잡는 데도 주력하고 있다. 경찰은 아울러 텔레그램에서 성 착취 가해자들의 신상을 공개해 온 이른바 '자경단'에 대해서도 책임수사관서를 지정해 본격적 수사에 들어갔다.

출처: 아시아경제 인터넷신문


 
 

Total 7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8 서울시장 위력에 의한 성폭력 사건 국가인권위원회 직권조사 촉… 최고관리자 07-29 49
77 “많은 부모들 n번방 사태 개탄하면서도 디지털 성폭력 잘 몰라… 최고관리자 05-27 60
76 광주.전남 여성단체, '폭행.폭언' 김용호 도의원 사퇴… 최고관리자 05-12 77
75 '텔레그램 n번방' 등 디지털성범죄 사범 일주일새 80… 최고관리자 04-09 100
74 전남 무안서 교주가 여신도 성폭행 의혹..... 최고관리자 03-18 92
73 초등생 성폭행 뒤 협박한 고등학생..'소년법 적용' 논… 최고관리자 03-18 91
72 "성폭력 87%는 아는 관계…직장·학교가 가장 많아" 최고관리자 03-05 120
71 이별통보에 불, 외도 의심에 폭행..'데이트폭력' 잇따… 최고관리자 02-12 87
70 성폭력 가해자 잇단 실형, 여성 인권개선 계기 최고관리자 02-11 66
69 중학생 딸 성폭행·낳은 아기 유기한 친아버지…2심도 징역 15년 최고관리자 02-06 95
68 20대여성 쫓아다닌 60대..구애 거절 당하자 신발 슬쩍 최고관리자 01-22 71
67 의정부변호사, “연인 사이 성범죄 성립 인정 사례 늘어…사건 … 최고관리자 01-06 86
66 월수 7000만 대구 스타 학원강사 몰카사건...페라리 몰며 여성 … 최고관리자 11-28 102
65 '단톡방 성희롱' 청주교대 총장 "엄중한 상황에 책임 … 최고관리자 11-15 130
64 트라우마 치료해준다더니...'그루밍 성폭력' 유명상담… 최고관리자 11-12 135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