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여성정보실 > 보도자료  
 
 
작성일 : 19-10-02 11:28
“이춘재, 그림 그려가며 자백…화성 9건 외에 살인 5건 더”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5  
서울신문
[서울신문]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된 이춘재(56)가 화성사건을 비롯해 모두 14건의 범행을 저질렀다고 최근 자백한 것으로 1일 확인됐다. 사진은 이춘재의 고등학교 재학시절 모습. 2019.10.1 독자 제공=연합뉴스살인 14건·강간 등 성범죄 30여건 자백
군 전역한 86년 1월~98년 1월까지 범행
“스스로 범행 자백…그림 그려가며 설명”
경찰, 화성 인근 유사 사건 연관성 수사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 이춘재(56)가 ‘화성 사건’ 9건을 포함한 14건의 범죄 외에도 30여건의 강간을 더 저질렀다고 자백했다고 경찰이 2일 공식 확인했다.

경기남부경찰청 수사본부는 이날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가 자신의 범행 사실을 자백했다”고 밝혔다.

화성 연쇄살인 사건은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발생한 10차례의 사건이다. 이 중 모방범죄로 드러나 범인이 검거된 8차 사건을 제외하면 총 9차례 사건이 오랜 세월 동안 미제로 남아 있었다.

이춘재는 화성 사건 9건 외에도 5건의 살인을 저질렀다고 자백한 것이다.

브리핑을 진행한 반기수 수사본부장은 “추가로 자백한 살인사건 5건의 발생 장소와 일시 등은 수사가 진행 중이라 지금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이들 사건 중 화성 일대에서 3건, 충북 청주에서 2건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춘재는 살인 사건 외에도 30여건의 강간 및 강간미수 범행을 자신이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이춘재가 자백한 범행은 그가 군대에서 전역한 1986년 1월부터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해 검거된 1994년 1월까지 8년 사이에 이뤄진 것이다.

경찰은 이춘재가 자발적 그리고 구체적으로 범행을 자백했다고 전했다.이춘재(56)가 용의자 특정 13일만에 화성사건을 비롯해 모두 14건의 범행을 저질렀다고 자백했다.연합뉴스경찰 관계자는 “경찰과 ‘라포르’(신뢰 관계)가 형성된 상황에서 이춘재가 지난주부터 심경의 변화를 일으켜 임의로 자백하기 시작했다”면서 “본인이 살인은 몇 건, 강간은 몇 건이라고 구체적으로 진술했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이 어떤 자료를 보여줘서 자백을 끌어낸 게 아니라 스스로 입을 열고 있는 것으로, 일부 범행에 대해서는 본인이 그림을 그려가며 설명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경찰은 이춘재가 오래 전 기억에 의존해 자백한 만큼 당시 수사자료 등에 대한 검토를 통해 자백의 신빙성을 확인하고 있다.

아울러 10차 사건부터 역순으로 4차 사건까지 진행된 증거물에 대한 DNA 분석도 예정대로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현재 3차 사건의 증거물에 대한 DNA 분석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상태이다.

경찰은 지난 8월 화성 사건 5·7·9차 피해 여성의 유류품에서 나온 DNA와 50대 남성의 DNA가 일치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 결과를 토대로 청주에서 처제를 강간·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형을 선고받고 부산교도소에서 25년째 수감 중이던 이춘재를 유력 용의자로 특정하고 수사를 벌여왔다.화성 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이모(56)씨가 1994년 처제 성폭행·살인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모습. KBS 자료화면 캡처최근 이뤄진 4차 사건 증거물에서도 이춘재의 DNA가 검출됐다.

이춘재가 범행을 부인하자 경찰은 자백을 끌어내기 위해 수사관과 프로파일러를 이춘재가 수감 중인 부산교도소에 보내 총 9차례 대면조사를 해 왔다.

그 동안 대면조사에서 범행을 완강히 부인해 오던 이춘재는 경찰의 추궁 끝에 범행 일체를 시인했다.

경찰은 화성 사건 외에 이춘재가 털어놓은 범행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특히 화성 인근 지역에서 발생한 유사 사건과 이춘재와의 연관성을 찾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반 부장은 “현재 자백 내용에 대한 수사 기록 검토, 관련자 수사 등으로 자백의 임의성, 신빙성, 객관성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Total 6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5 '단톡방 성희롱' 청주교대 총장 "엄중한 상황에 책임 … 최고관리자 11-15 11
64 트라우마 치료해준다더니...'그루밍 성폭력' 유명상담… 최고관리자 11-12 6
63 "동의 없으면 강간죄" 60년 만에 요건 바뀌나 최고관리자 11-12 10
62 10대 25명과 성관계 뒤 동영상 6천개 유포 40대, 2심 불복 상고 최고관리자 11-07 11
61 “이춘재, 그림 그려가며 자백…화성 9건 외에 살인 5건 더” 최고관리자 10-02 26
60 ‘8살 의붓딸 성폭행’ 아빠 징역 9년…“엄마한테 비밀이야” 최고관리자 10-02 23
59 "사랑해서 때렸다"…데이트폭력에 여성 정신장애 수십배 껑충 최고관리자 09-16 21
58 "안희정 실형" 최고관리자 09-09 39
57 '첫만남 성폭행' 20대 남성 무죄서 유죄로···기준… 최고관리자 08-21 51
56 #미투→무고죄 역고소→ "무고 무죄" 뒤집은 대법 최고관리자 07-15 102
55 16일부터 가출 청소년과 합의 성관계도 처벌 최고관리자 07-15 105
54 성폭력 전자발찌 차고도 잇단 재범…보완책 시급 최고관리자 07-11 87
53 아동 성범죄 느는데… 아동 모델이 섹시해야 하나요? 최고관리자 07-08 862
52 "역대급 송희롱" "식폭행 당해"…나만 불편한가요? 최고관리자 07-08 807
51 판사님, 얼마나 저항해야 강간죄가 되나요 최고관리자 06-25 93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