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비주얼…

 
 

HOME > 여성정보실 > 보도자료  
 
 
작성일 : 19-09-09 11:39
"안희정 실형"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22  

'안희정 실형' 확정 순간…여성단체, 법정서 환호·눈물
    
안희정 전 충남지사 상습 성폭행 혐의 법정 나서며 "비를 맞아도 기분 좋다"
공대위 측 대법원 앞서 "안희정 유죄"

【서울=뉴시스】고가혜 기자=9일 오전 안희정 성폭력사건 공동대책위원회 측이 상고기각 소식이 전해진 직후 대법원 앞에서 환호성을 지르고 있다.2019.09.09
【서울=뉴시스】고가혜 기자 = 9일 안희정(54) 전 충남도지사의 '수행비서 성폭행' 혐의 실형이 확정되자 안 전 지사 유죄를 주장해온 여성 시민단체가 환호했다.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이날 오전 10시30분께 1호 법정에서 상고심 선고기일을 열고 안 전 지사에 대한 모든 상고를 기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안 전 지사는 징역 3년6개월 실형이 확정됐다.
상고 기각 선고가 나자마자 방청석에서는 환호와 함께 박수가 터져나왔다. 100석 가량의 방청석을 모두 채우고도 부족해 법정을 가득 둘러싼 시민단체 일원들은 법정을 나서면서도 연신 서로를 부둥켜 안고 눈물을 훔쳤다.
'안희정 성폭력사건 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 등 시민단체들은 이날 공판을 방청하기 위해 오전 9시께부터 줄을 서 가며 선고를 기다렸다.
이들은 선고 결과가 나온 뒤 서로를 끌어 안으며 "고생 많았다", "깨끗하게 끝이 나서 기분이 너무 좋다"는 등 서로를 위로하고 격려했다.
법원 밖에는 빗방울이 떨어지고 있었지만 이들은 "오늘은 비를 맞아도 기분이 좋다", "춤을 추며 나왔어야 하는데 아쉽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들은 이어 기자회견을 위해 대법원 정문 앞으로 나와 피켓을 들고 "안희정은 유죄다"를 외치며 환호성을 지르기도 했다.
이날 상고심 방청에 참석한 여성민우회 측 관계자는 "너무 기분이 좋다. 당연한 결과라고 생각한다. 우리나라가 이제서야 성평등 사법정의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짧게 소감을 밝혔다.
안 전 지사는 2017년 7월부터 다음해 2월까지 러시아, 스위스, 서울 등에서 수행비서 김지은씨를 상대로 업무상 위력을 이용해 4차례 성폭행을 저지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와 함께 5차례에 걸쳐 김씨를 강제추행하고 1회 업무상 위력으로 추행한 혐의도 있다.
앞서 1심 재판부는 김씨의 진술이 믿기 어렵고 안 전 지사의 위력 행사가 없었다고 판단해 무죄를 선고했다.
반면 2심은 "정형화한 피해자 반응만 정상적인 태도로 보는 편협적 관점"이라며 "김씨 진술에 일관성이 있고 비합리적이거나 모순이 없다"고 봤다.
이에 2심 재판부는 안 전 지사에게 징역 3년6개월을 선고했고, 안 전 지사는 법정 구속됐다.
이처럼 각각 무죄와 실형으로 1·2심의 판단이 엇갈린 가운데, 대법원은 이날 2심 판결을 받아들였다.
gahye_k@newsis.com


 
 

Total 7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8 서울시장 위력에 의한 성폭력 사건 국가인권위원회 직권조사 촉… 최고관리자 07-29 12
77 “많은 부모들 n번방 사태 개탄하면서도 디지털 성폭력 잘 몰라… 최고관리자 05-27 29
76 광주.전남 여성단체, '폭행.폭언' 김용호 도의원 사퇴… 최고관리자 05-12 35
75 '텔레그램 n번방' 등 디지털성범죄 사범 일주일새 80… 최고관리자 04-09 59
74 전남 무안서 교주가 여신도 성폭행 의혹..... 최고관리자 03-18 68
73 초등생 성폭행 뒤 협박한 고등학생..'소년법 적용' 논… 최고관리자 03-18 58
72 "성폭력 87%는 아는 관계…직장·학교가 가장 많아" 최고관리자 03-05 85
71 이별통보에 불, 외도 의심에 폭행..'데이트폭력' 잇따… 최고관리자 02-12 58
70 성폭력 가해자 잇단 실형, 여성 인권개선 계기 최고관리자 02-11 39
69 중학생 딸 성폭행·낳은 아기 유기한 친아버지…2심도 징역 15년 최고관리자 02-06 63
68 20대여성 쫓아다닌 60대..구애 거절 당하자 신발 슬쩍 최고관리자 01-22 50
67 의정부변호사, “연인 사이 성범죄 성립 인정 사례 늘어…사건 … 최고관리자 01-06 69
66 월수 7000만 대구 스타 학원강사 몰카사건...페라리 몰며 여성 … 최고관리자 11-28 76
65 '단톡방 성희롱' 청주교대 총장 "엄중한 상황에 책임 … 최고관리자 11-15 106
64 트라우마 치료해준다더니...'그루밍 성폭력' 유명상담… 최고관리자 11-12 103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