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비주얼…

 
 

HOME > 여성정보실 > 보도자료  
 
 
작성일 : 19-06-24 17:02
[단독]이웃집 악마..같은층 여성 원룸 침입→17시간 감금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01  

동일한 건물, 같은 층에 거주한 20대 남성문 두드린 후 "확인할 것 있다"며 침입해 강간 미수 그치자 집 끌고와 17시간 감금마약 간이검사 결과서 필로폰 양성반응


서울=뉴시스김온유 기자 = 20대 남성이 같은 건물에 사는 여성 집에 들어가 강간을 시도하려다 경찰에 붙잡혀 구속됐다. 붙잡힌 남성은 마약 간이조사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0일 오후 330분께 강남구 역삼동에 소재한 한 원룸에 혼자살고 있는 여성을 강간하려 한 A(23)를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주거침입 강간미수) 및 감금협박 등 혐의로 긴급체포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피해 여성과 동일한 건물의 같은 층에 거주 중이었다.

그는 이 여성이 살고 있는 집의 문을 두드린 후, 여성이 문을 열자 "확인할 것이 있다"면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집에 들어간 A씨는 돌변, 흉기로 피해 여성을 위협하며 강간하려 하다가 미수에 그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이후 피해 여성을 자신의 집으로 끌고가 "시키는 대로 하라"고 협박하면서 약 17시간을 감금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 21일 오전 A씨 집에서 빠져나온 여성의 신고를 받고 출동, 오전 1130분께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체포 이후 A씨의 상태를 수상히 여겨 마약 간이시약 검사를 실시했고, 그 결과 A씨는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에 대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도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은 이를 발부했다.

경찰 관계자는 "공동 주택에서 생활하면서 외부 위험에 대해 늘 주의해야 한다"면서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과 주저 없는 신고를 통해 추가적인 피해나 범죄를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ohnew@newsis.com



 
 

Total 7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3 "동의 없으면 강간죄" 60년 만에 요건 바뀌나 최고관리자 11-12 78
62 10대 25명과 성관계 뒤 동영상 6천개 유포 40대, 2심 불복 상고 최고관리자 11-07 73
61 “이춘재, 그림 그려가며 자백…화성 9건 외에 살인 5건 더” 최고관리자 10-02 78
60 ‘8살 의붓딸 성폭행’ 아빠 징역 9년…“엄마한테 비밀이야” 최고관리자 10-02 160
59 "사랑해서 때렸다"…데이트폭력에 여성 정신장애 수십배 껑충 최고관리자 09-16 106
58 "안희정 실형" 최고관리자 09-09 124
57 '첫만남 성폭행' 20대 남성 무죄서 유죄로···기준… 최고관리자 08-21 169
56 #미투→무고죄 역고소→ "무고 무죄" 뒤집은 대법 최고관리자 07-15 217
55 16일부터 가출 청소년과 합의 성관계도 처벌 최고관리자 07-15 266
54 성폭력 전자발찌 차고도 잇단 재범…보완책 시급 최고관리자 07-11 216
53 아동 성범죄 느는데… 아동 모델이 섹시해야 하나요? 최고관리자 07-08 1055
52 "역대급 송희롱" "식폭행 당해"…나만 불편한가요? 최고관리자 07-08 1183
51 판사님, 얼마나 저항해야 강간죄가 되나요 최고관리자 06-25 182
50 [단독]이웃집 악마..같은층 여성 원룸 침입→17시간 감금 최고관리자 06-24 202
49 `여중생 성폭행 혐의` 고등학교 교사 구속…학교서 `긴급체포` 최고관리자 06-13 198
 1  2  3  4  5  6